Taxi Driving Doctor - 캐나다이민의 현실

작성자
hanwoodcanada
작성일
2020-04-07 14:10
조회
90

“Taxi driving doctor…” 박사학위자가 택시를 몰고 있다는 이야기인데요.

캐나다의 가장 큰 도시인 토론토 시내에서는 실제 그런 사례를 흔히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직업에 귀천이 없으니 누구든 택시드라이버를 한다고 문제될 일은 아닙니다. 다만 박사학위를 가진 사람이 경력을 살리지 못하고 다른 일을 하고 있으니 그같은 현실이 안타까워 생겨난 말이 아닌가 합니다. 그리고 이들이 생계를 위해서 적어도 이민 초기에는 일을 가리지 않고 할 뿐 궁극적으로 본인들이 원하는 일을 찾아 가는 경우가 많음을 볼 수 있습니다.

캐나다취업현실

캐나다에서의 취업이라는 단계를 거치지 않고 캐나다이민 즉 영주권을 받기는 상당히 어려운 상황이 되었습니다. 연방이민 Express Entry 도 취업점수없이 합격점에 도달하기는 어렵습니다.

그런데 특히 한국출신자들이 취업이민으로 선택할 수 있는 직종은 제한적입니다. 주로 요식업, 숙박업, 기타 서비스업과 각종 소매업 등에 한정이 되어 있습니다. 영어가 아직 부족한 한국 출신자는 영어 능력과 무관하게 서로 쉽게 통할 수 있는 한국출신 고용주의 쟙오퍼가 상대적으로 구하기가 수월한 것이 현실입니다.

한편 캐나다정부는 이민자가 본국에서 가져오는 높은 학력과 좋은 경력을 캐나다에서도 그대로 살릴 수 있도록 Job Credential 이라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이민자의 본국에서의 경력, 학력을 캐나다 정부가 인증해주는 절차입니다. 그러나 이런 제도와 무관하게 고용의 열쇠는 결국 캐나다 고용주들이 가지고 있고, 무엇보다 영어가 서툰 사람을 불안해서 잘 쓰려고 하지 않는게 당연한 현실입니다.

한국의 고용주들로서도 아무리 높은 학력, 경력을 가진 동남아시아 근로자가 입사지원을 해도 한국시스템을 잘 모르고 한국어가 서투른 이들에게 고숙련 직종의 쟙오퍼를 줄 수는 없을 것입니다. 갓 한국에 들어온 동남아시아 근로자를 볼 때의 한국내 고용주 입장이나, 캐나다에 입국한 지 얼마 안되어 영어가 서투른 외국인 근로자를 바라 보는 캐네디언 고용주 입장이나 같다고 볼 수가 있습니다.

해결방안

첫째는 무엇보다 영어입니다. 영어를 하는 만큼의 기회가 주어지는 것은 당연합니다. 아무리 고학력에 좋은 경력을 가지고 있어도 영어를 못하면 전혀 소용이 없습니다. 캐나다 취업전에 최소한의 영어능력을 갖추어야 하고 취업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영어능력을 향상하기를 권합니다.

둘째로, 눈높이를 낮출 필요가 있습니다. 한국에서 했던 일이나 한국에서 배운 것들을 뒤로 하고, 캐나다에서는 어떤 직종이든 사회초년생으로서 취업하겠다고 마음을 먹고 적어도 초기단계에서는 눈높이를 완전히 낮추는 것이 좋습니다. 캐나다에서의 최초 직업을 징검다리로 삼아 영주권으로 건너가겠다고 생각하는 것이 현명합니다.

세째, 두번째 항목과 같은 맥락에서, 보다 장기적인 계획을 세우는 것입니다. 최초의 취업은 일단 수월하게 시작할 수 있는 쪽으로 하고, 영주권을 받은 다음에 여러가지 기회가 열릴 수 있습니다. 영주권자에 대한 학비가 저렴할 뿐 아니라 정부가 학비를 보조하는 프로그램도 많으니 자신이 원하는 분야를 선택해 학교과정을 마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사례

첫째 사례의 주인공은 대기업 계열사 호텔의 관리직으로 근무한 경력이 있습니다. 이민을 앞두고 호텔내 서비스직 실무를 익힌 후 캐나다에서는 모텔 프론트데스크를 맞는 직종에 취업을 하였습니다. 영주권을 받은 이후, 정부보조로 학비가 거의 무상인 1년 과정의 냉방공조과정에 입학을 하였고, 과정 끝무렵 인턴쉽 실습을 한 회사에 취업하여 결국은 캐나다내에 기술자로 변신하는데 성공하였습니다.

두번째 사례는, 한국에서 IT분야 경력자인데, 캐나다에서 자신의 경력을 그대로 살리기 어렵다는 현실을 직시하고, 짧게나마 편의점에서 경력을 쌓았습니다. 이후 캐나다에서는 주유소가 딸린 편의점에 취업하였고 이를 바탕으로 영주권을 받았습니다. 이후 자신의 배경에 맞는 캐나다 내 IT 업계에 계속 이력서를 냈습니다. 캐나다에 온 이후 부단히 익힌 영어실력으로 영어인터뷰가 가능하였고 결국 캐나다내 IT업계 취업에 성공하였습니다.

두 사례를 보면 공통점이 있는데, 무엇보다 캐나다에서의 첫 취업을 징검다리로 활용한 점입니다. 이를 통해 다음 단계인 영주권으로 건너 가고 자신이 궁극적으로 하고 싶은 일, 각자 배경과 적성에 맞는 분야로 재취업에 성공하였고, 장기적인 캐나다에서의 삶을 설계할 수가 있었습니다.

[한우드캐나다 이민컨설팅]

welcome@hanwood.ca

(캐나다) 403-774-7158 / (800) 385-3966

(한국) 010-5761-4183

전체 25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긴급 속보) 연방 정부 긴급 지원 프로그램 – Canada Emergency Response Benefit (CERB)
hanwoodcanada | 2020.04.07 | 추천 0 | 조회 261
hanwoodcanada 2020.04.07 0 261
공지사항
[긴급속보- 한우드 이민 제공] AINP 변경 사항
hanwoodcanada | 2018.11.01 | 추천 0 | 조회 2752
hanwoodcanada 2018.11.01 0 2752
공지사항
한우드 캐나다 이민만화_요리사의 삶
hanwoodcanada | 2018.08.10 | 추천 1 | 조회 4551
hanwoodcanada 2018.08.10 1 4551
253
코로나위기와 이민정책 - 캐나다와 호주의 경우
hanwoodcanada | 2020.05.20 | 추천 0 | 조회 24
hanwoodcanada 2020.05.20 0 24
252
가짜 쟙오퍼 피하기 - 5가지 팁
hanwoodcanada | 2020.04.27 | 추천 0 | 조회 63
hanwoodcanada 2020.04.27 0 63
251
COVID-19관련 앨버타주 및 연방정부 조치
hanwoodcanada | 2020.04.08 | 추천 0 | 조회 82
hanwoodcanada 2020.04.08 0 82
250
Taxi Driving Doctor - 캐나다이민의 현실
hanwoodcanada | 2020.04.07 | 추천 0 | 조회 90
hanwoodcanada 2020.04.07 0 90
249
코로나사태와 캐나다비자, 이민 FAQ
hanwoodcanada | 2020.03.26 | 추천 0 | 조회 207
hanwoodcanada 2020.03.26 0 207
248
코로나19 관련 캐나다정부조치 - 업데이트
hanwoodcanada | 2020.03.23 | 추천 0 | 조회 62
hanwoodcanada 2020.03.23 0 62
247
코로나19 확산 기간중 캐나다비자 - 방문, 학업, 취업 신분 연장하기
hanwoodcanada | 2020.03.20 | 추천 0 | 조회 62
hanwoodcanada 2020.03.20 0 62
246
2019년 캐나다 신규이민자 유입현황 - 현황과 분석
hanwoodcanada | 2020.03.02 | 추천 0 | 조회 81
hanwoodcanada 2020.03.02 0 81
245
캐나다이민과 소도시 정착 - Soft Landing to Canada
hanwoodcanada | 2020.02.19 | 추천 0 | 조회 110
hanwoodcanada 2020.02.19 0 110
244
캐나다 이민시스템 - 강점과 그 이유
hanwoodcanada | 2020.02.05 | 추천 0 | 조회 120
hanwoodcanada 2020.02.05 0 120